https://x.com/reverseki_ya


이작가 그림체 토대로 특유의 분위기로 깎아보고 싶었는데 해당 작가의 발톱의 때정도밖에 따라 못한듯.

아쉽지만 그래도 조금은 발전한거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