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arca.live/b/dogdrip/9505949


마리아는 지극히 비싼 향유 곧 순전한 나드 한 근을 가져다가 예수의 발에 붓고 자기 머리털로 그의 발을 씻으니 향유 냄새가 집에 가득하더라 (요:12장3절)

그 동네에 죄인인 한 여자가 있어 예수께서 바리새인의 집에 앉으셨음을 알고 향유 담은 옥합을 가지고 와서 예수의 뒤로 그 발 곁에 서서 울며 눈물로 그 발을 적시고 자기 머리털로 씻고 그 발에 입맞추고 향유를 부으니(누:7장37-38절)

은근이 이런 묘사 많던데 패티쉬 자극해서 힘들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