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arca.live/b/counterside/8216529



일단 사진찍은건 후달려서 내렸음 너무 념글 많이 쳐먹는거같기도하고


딱 소설을 읽어보니까 그 때 그 시절 혈기 왕성한 젊은 아마추어 작가들이 집필한 평타 치는 장르 소설 딱 그정도인거 같음.

금태 프리미엄 붙어서 소장할만하다고 생각하고 금태 프리미엄 없으면 대여해서 보고 음 그렇구나 하고 그냥 넘어갈 정도.

그리고 카사 스토리에 비하면 확실히 20년 전이라 그런지 미숙하고 풋풋함. 필력이나 주인공 성격이나 전부 다 그럼.

혹평을 하려는건 아니고 그냥 풋풋하다는 느낌임 ㅇㅇ


그리고 군상극을 하고 싶어서 이 인물 저 인물 막 만들어내고 분량 쥐어주려고 하는데 1인칭 시점 소설이다 보니까 

결국 주인공이 분량 많이 먹는 느낌임. 근데 이건 더 봐야 확실히 알듯. 작가는 군상극을 쓰고 싶어 하는 느낌.


그리고 아직 조금 본거긴 하지만 보다가 느낀게

카사 초반에 스토리에 나오는 등장인물들이 자꾸 지만 아는 얘기 한다고 존나 까였던거 왜 그랬는지 이해가 딱 간다

그게 그냥 금태 집필 스타일인거 같음.


소설에서도 포스 쿼터(Force quota) 블레이드 쿼터(blade quota) 이렇게 고유명사 갑자기 딱 나왔다가 

뒤에 독백이나 생각이나 아니면 괄호쳐서 설명해주고 넘어가는 식으로 독자 이해시키고 넘어가는데 게임에서도 그렇게 던졌던거임.


근데 게임은 1인칭 시점이 아니니까 독백도 없고 캐릭터 머리속을 다 까보는 것도 아니고 괄호치고 설명같은 것도 없으니까

우린 저거 뭔소리임? 이랬던거고 ㅋㅋ





그리고 쓰고나서 생각한건데 확실히 혈기 왕성한 시절에 썻다 싶은게 주인공한테 시작부터 도내 최고 미녀급 여자 두명 붙어있더라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