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은 항상 회차 쌓이면 읽는 편이라


장챈 떡밥 돌때마다 궁금한거 참았는데


이제 슬슬 드갈 때가 된거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