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arca.live/b/novelchannel/50363059

괴로워하는 환자들, 

자살을 금기시 여기던 그들이, 

차라리 죽길 바라는 상태였던 환자들이, 


그런 그들이 

처음으로 삶에 희망을 갖게 되고, 

음식을 거부하지 않게 되고,

간호사들과 소통을 시작하게 된 원동력이 

바로 복수심이라는 부분과 그걸 진심으로 기뻐하면서 말하는 귀도 수사의 모습이 너무 소름돋았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