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arca.live/b/novelchannel/59774851




 경멸하고 매도하는 이 감각.


 이래서 장붕이들이 조금이라도 더 천박한 글을 싸지르려고 했구나란걸 알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