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엄마손 싸이버거도 한입에 베어물기 힘들 정도로

 턱 가동 범위 작은 인간이라 먹으면서 고생함...

 맛은 ㅍㅌㅊ고

 쌀가루를 써서 어쩌니 하더니

 패티 튀김옷이 좀 더 바삭하긴 하더라,

 오리지널 상하이 패티 특유의

 눅눅한 느낌은 없어서 좋았음.


 세트로 만원 약간 넘는 가격이 최대 단점.

 솔까 이 가격에 먹을 건 아닌 거 같음,

 맥에서만 먹을 수 있는 맛도 아니라서 딱히 메리트도 없고.

 관심 있는 사람은 쿠폰이나 행사 있을 때나 먹어보는 거 추천.




+ 푸니싱 얘기

 : 빨리 숙소 꾸미기 하고 싶은데 나사 업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