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다면 이들은 죽음까지 마다하며 사랑을 지켜낸다는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