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arca.live/b/singbung/36964463

이라고 생각했던 한 20대 고졸 무직 청년은
일본 유학 후 조선인에게 자행되는 끔찍한 인종차별과
군국주의의 광풍을 직접 목도할수밖에 없었다.



'내선일체'라는 일제의 구호가 얼마나 허상인지
자신이 되고 싶었던 황국신민이라는 구호가 얼마나
동족을 억압하는 표어인지를 깨달을 수 밖에 없었다.


"역시 나는 조선인이다. 조선인 주제에 일본 천황 같은 것을 볼 필요는 없다는 것 아니냐? 그렇기 때문에 벌을 받아 유치장에 갇히게 된 것이다."
(황국신민이 되려 천황을 뵈러가다가 '조선인'이라 체포된 이후)

"남을 원망하고 세상을 원망하게 되었고, 따라서 사상도 저절로 변해... 누군가가 이끌어 주는 사람이 있으면 들어갈 기분이었던 것이다."

(자신의 당시 마음 상태를 적었던 그의 글)






평범한 사람이었다면 그 정도로 멈추었을 것이다.
그저 그 깨달음 정도였다고 하더라도, 아무도 그를
손가락질 할 이유가 없었을것이다.



"그렇기에. 몸을 던져 우리 2천만 동포의 자주권을 위해 일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마음먹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목도한 현실을, 조국의 현실을
다시는 외면할 생각이 없었다. 더 이상 그는 자신이 조선인인것이, 명예 황국신민이 되지 못하는 것이 부끄럽지 않았다.
그리고 그 결심은 90년이 지난 지금도, 잊혀지지 않았다.

 

 

 

 

이봉창
1900. 8. 10 ~ 1932. 10.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