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자는 어렸을때부터 의대에 진학해서 집안을 일으키라는 아버지의 압박에 시달렸고

의대 진학에 실패 후 아버지가 그 충격에 의해 돌아가시자 자기가 아버지를 죽였다는 죄책감에 시달림

어떻게 살아야할지 조언을 얻고자 법륜 스님에게 찾아와 질문을 함



그냥 뻔한 얘기나 해주겠지 라고 생각하면서 보고 있었는데 이게 스님의 첫마디였음

'스님이 이래도 됨?' 하는 생각이 들었고 이때부터 집중하게 됨











이후 스님은 청년에게 몇 가지 질문을 함

청년은 30살(18년도 기준)이었고 회사를 다니다가 그만두고 공무원 시험을 준비중이라고 말함





















이후 스님은 자신이 승려가 되려고 마음 먹었을 때의 얘기를 해줌










질문자는 이후 아버지가 자꾸 꿈에 나온다는 얘기를 함








이때부터 질문자의 목소리가 밝아지고 처음 질문할 때 가득 차있던 울분도 싹 사라짐

































6년후인 24년도를 예견한 듯한 스님의 선견지명까지 








이 분의 언변은 진짜 보법 자체가 다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