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거 말고 교주가 정성스럽게 요리한 평범한 요리들 맛있다고 먹어줬으면 좋겠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