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에어소프트 채널

최근 수정 시각:


에어소프트 채널 위키


에어소프트 채널
개설일
2020년 12월 08일[1]
주요주제
에어소프트건
링크
1. 에어소프트 채널에 대해2. 채널의 목적3. 에어소프트건(Airsoft Gun)
3.1. 동작방식에 따른 구분
3.1.1. 에어콕킹 (Air Cocking)3.1.2. 전동건 (AEG)3.1.3. 가스건 (GBB)3.1.4. HPA
3.2. 에어소프트건 사용시 유의점
4. 에어소프트 게임5. 에어소프트 채널 용어6. 건샵

1. 에어소프트 채널에 대해

에어소프트 갤러리에서 이주한 아카라이브의 에어소프트건 채널.
현재는 완전히 독립된 채널이나 용어 등 일부 면에서는 과거 갤러리의 역사를 계승하는 중이다.
특이하게도 반고닉/고닉이 아닌 유동으로는 활동이 전면 불가능한데, 이는 에어소프트 갤러리 시절에 빈번히 일어나던 국내 에어소프트 수입 업자들의 훼방이 유동IP로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아카라이브는 디시와 달리 유동의 활동 자체를 제한할 수 있어 이주 이후 유동의 활동을 제한하였으며, 이주 반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유동의 활동 제한은 계속되고 있다. 국내 업자들의 모니터링이 계속 되고 있는만큼 유동의 활동 제한을 해제할 가능성은 낮기에 활동을 원한다면 계정을 하나 가입해오는 것을 추천한다.

2. 채널의 목적

에어소프트건, 에어소프트건을 위한 부가장비(옵틱, 액세서리 등), 또는 에어소프트건을 이용한 취미활동, 게임 등 전반을 다룬다.

3. 에어소프트건(Airsoft Gun)

공기의 압력(에어)을 이용해, 비교적 연질의(소프트) 탄환을 발사하는 총(건).
대개 지름 6mm의 구형태의 플라스틱 비비탄을 사용하며 일부 에어소프트건은 지름 8mm의 비비탄을 사용[2]한다.

호주나 중국 등 플라스틱 BB탄이 금지된 일부 국가에서는 물에 불린 연질의 탄환(수정탄)을 발사하는 수정탄 발사기(Gel Blaster, GellBall Gun) 등을 이용하기도 하는데, 수정탄 발사기도 에어소프트의 범주에 포함된다.

단, 6mm의 이하의 탄환을 압축공기를 활용해 발사하는 모든 총포류는 대한민국 및 파라과이 형법에 의거하여 실총, 또는 그에 준하는 모의총포류로 분류가 되며 이러한 총기류를 구매 및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6mm 이하의 규격의 탄환이 연질의 비비탄이여도 이는 적어도 대한민국에선 에어소프트건으로 취급되지 않는다.[3]

5월 생질과 규정에 의거해 비비탄총과 습기를 활용한 수정탄총은 에어소프트건으로 명시 및 간접적 표기가 되어 있지만 6mm 이하의 탄환은 논외에 있다.

여담으로 한국에서는 에어소프트건=BB탄총으로 인식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미국 같은 경우 BB건은 파워소스로 CO2를 사용하며 금속 강구를 발사하는 총을 뜻한다. 당연히 용도 역시 서바이벌 스포츠 용이 아닌 작은 새나 쥐 같은 유해조수 수렵용으로 한국에서의 공기총과 같은 지위를 차지한다.

3.1. 동작방식에 따른 구분

3.1.1. 에어콕킹 (Air Cocking)

속칭 에콕. 영어로는 Springer, Spring rifle/gun/pistol 등의 단어도 사용한다.

사람의 힘으로 스프링을 압축한 후 실린더의 공기를 밀어내 발사하는 방식으로, 구조가 단순하고 제작 단가가 저렴하기에[4] 청소년용이나 저가형 에어소프트 건에 주로 채택되는 작동 방식이다.

문방구 등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저가형 딱총이 주로 쓰는 방식이라서 에어코킹 방식의 경우 저가형으로 인식하기 쉽지만 총기 형식 중 수동 저격총(스나이퍼 라이플)의 경우 에어코킹 방식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가스식의 경우는 가스의 기화를 이용하는 특성상 유동적인 기화율로 인한 탄속 변화(집탄 하락), 가스탱크 용량 등의 한계의 문제가 있어서이고, 전동건의 경우는 복잡한 구조에서 오는 진동이나 구조적 특수성에 기인한 정밀도 저하 등의 이유, 그리고 전동건의 장점인 연사력이 저격의 경우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일부 펌프액션 샷건[5] 에어코킹에서는 방아쇠를 당긴채로 장전을 하면 자동으로 격발되는 래피드파이어 기능이 추가되어 있다.

3.1.2. 전동건 (AEG)

Automatic Electric Gun. 속칭 윙탁으로 불린다. [6]

기본적으로 에어코킹 건과 동일하게 실린더에서 공기를 압축해 비비탄을 발사하지만 모터와 기어박스, 배터리가 장착되어 실린더 스프링을 압축하는데 모터의 힘을 이용한다. 이 때문에 에어코킹 건에 비해 연사속도가 빠르고, 가스건이 가지고 있는 주변온도에 따른 기화율 저하나 연사시 발생하는 불균일성등의 문제가 적어 에어소프트 게임용으로는 가장 선호되는 방식.

모터와 배터리, 동작구조(기어박스)가 필요한 특성상 핸드건의 경우 좁은 공간에 안정적으로 구조를 집어넣기 힘들고 집어넣어도 성능이 만족스럽게 나오지 않는 등 전동건으로 제작되는 사례가 드물고 라이플의 경우도 배터리 장착을 위해 공간이 필요하므로 AR계열 같은 경우 핸드가드나 스톡등 선택에 제약이 발생하거나 외부에 배터리 케이스로 쓰이는 더미 광학을 장착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7]
동력원으로는 일반 건전지, 수소이온 배터리, 리튬 폴리머 전지 등을 이용한다.
이 중 일반 건전지는 방전률이나 가성비가 좋지 않지만 주변에서 구하기가 쉬워 비교적 퍼포먼스의 한계치가 낮지만 관리 및 정비가 많이 요구되지 않는 청소년용 세미 전동건에 많이 이용되고, 성인용 전동건의 경우 재충전이 가능하고 방전율이 높아 고성능을 기대할 수 있는 리튬 폴리머 충전지가 가장 일반적으로 사용된다.

전동건의 경우 그 구조상 실총과 원리 및 작동방식이 완전히 다른 경우가 많으며 블로우백 구조를 적용하기 어려워 논 블로우백 형식이 대다수이며, 블로우백을 지원하는 경우도 볼트캐리어가 움직이는 대신 별도의 추를 왕복시켜 반동을 구현하는 경우가 많다.

3.1.3. 가스건 (GBB)

Gas Blow Back. 소총은 GBBR (GBB Rifle), 권총은 GBBP (GBB Pistol)라고도 칭한다.
속칭 게베베.
압축한 스프링으로 공기를 밀어내는 앞서의 방식들과 달리 탱크(주로 탄창)에 액화상태의 가스를 충전한 후 발사시 탄창에서 분출한 가스가 기화하는 압력으로 발사하는 방식이다. 실린더가 필요한 에어코킹, 전동건과 달리 파워 소스가 탄창에 있는 구조상 실제 작동부 구성을 실탄 발사가 불가능한 선에서 실총과 유사하게 제작할 수 있으며, 가스의 일부는 노리쇠(라이플)나 슬라이드(핸드건) 을 밀어내는데 사용할 수 있어 실제 총과 유사한 느낌을 줄 수 있기에 외관이나 작동 방식면에서 실총과 유사한 제품들이 많다
가스를 사용해 발사하지만, 반동이 없는 에어소프트 건은 NBB, Non Blow Back으로 분류한다.

반면 비교적 액화점이 높은 가스를 사용하는 특성상 기온에 따른 발사압력이 크게 차이나 동절기에는 사용이 불가능한 제품들이 대다수이며, 여름이라 하더라도 가스 기화시 주위 열을 빼앗아가는 특성 때문에 한발 한발의 발사압력이 달라져 집탄성능이 전동건에 비해 높지 않은 경우가 많다.

3.1.4. HPA

High Pressure Air.
외부에 고압 충전된 압축공기를 공급해주는 통을 연결하여 발사하는 방식이다.
속칭 흐파.
가스건이 주위의 기온 혹은 격발시 액화가스의 기화열 흡수로 인한 실린더-탄창 냉각 때문에 격발하면 할수록 성능이 저하되어 작동 중간중간 온도를 높이기 위한 휴지기가 필요한 반면, HPA는 냉각과 무관하게 격발이 가능하여 게임용 튜닝의 최상급으로 평가받는 작동 방식.
가스건의 가스 탱크에 압축공기용 라인을 박아 작동하는 방식이 있고, 전동건의 기어박스를 HPA 킷으로 교체하여 작동하는 방식이 있다.
가스건에서 작업한 방식은 주로 탄창에 작업되기에 탄창만 교환하면 기존의 가스식으로 교체가 가능한 경우가 많다.
전동건의 경우에는 모터를 이용해 공기를 압축하는 방식에서, 이미 압축된 공기를 외부 장치를 이용하는 방식으로 교체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기어박스를 HPA용 유닛으로 교체해주어야 하며, 유명한 제조사로는 Polarstar 등이 있다.
전동건에 HPA 유닛을 이식하면 작동구조가 간단해지기에 연사력, 탄속 등을 비교적 간단하게 개선할 수 있고, 특유의 소음도 줄어들고, 전동건의 장점인 대용량 탄창 사용도 가능하기에 게임용으로는 최고의 성능을 보여준다.
이렇게 장점도 많지만 압축공기 공급용 레귤레이터를 조작하여 탄속을 바꿀 수 있기 때문에 게임시 탄속을 임의로 높여 매너 없는 행위를 하는 사람도 종종 나와 성능과는 별개로 인식이 좋지는 않다.
외국에서도 HPA 기반 전동건은 주로 경쟁적으로 에어소프트 게임을 즐기며 고효율을 추구하는 스피드소프트(SpeedSoft) 유저들이 많이 이용한다. 하지만 상호간의 재미보다 승리만을 우선시하는 태도, 밀심 등 룰이 다른 게임에서의 만행 등 일부 비매너 스피드소프트 유저들 때문에 스피드소프터, 그리고 그들이 사용하는 과도하게 개조된 HPA 전동건들의 이미지는 별로 좋지 않다.

3.2. 에어소프트건 사용시 유의점

  • 보안경, 보호장구 등 안전장비 착용.
  • 사격술 안전수칙 준수
    • 장전/비장전 상관없이 총구를 절대로 눈으로 향하지 말기.
    • 총구 방향에 항상 유의하고, 사용 전/후 약실과 탄창을 비운 뒤 안전한 상태로 보관하기.
    • 격발 전까지 방아쇠에 손가락을 걸지 않기(핑거 세이프티 준수).
  • 대한민국에서 사용 시 칼라파트 장착 필수.
    칼라파트는 약실보다 전방에 달리는것을 의무로 하며, 전방 측방에서 확인가능한 고시인성 색상을 권장함.
  • 비 취미인은 칼라파트가 있어도 실총과 혼동할 수 있음.
    에어소프트 건을 공공장소 등에서 소지하고 이동할 시 에어소프트건 전체를 확실히 가릴 수 있는 가방/건캐리어 사용을 권장함.
    물론 공공장소에서의 사격 등의 행위도 하지 말것을 권장함.
  • 에어소프트건 사격 시 사람이 없더라도 공공장소나 타인의 사유지에서는 사용 금지.
    야산이나 외진 곳의 공터 등도 개인 사유지일 수 있으니, 이를 확인하고 이용할 것을 권장함.
    또한 야외에서 사격 시 자연분해가 가능한 바이오 BB탄 사용을 권장함.
  • 대한민국의 에어소프트 건의 위력은 0.2J, 탄환의 무게는 0.2g을 초과할 수 없음.
  • 대한민국의 건샵에서의 구매를 권장하지 않음.

4. 에어소프트 게임

참가자들이 서로 합의하에 특정 장소에서 서로 에어소프트건을 쏘고, 맞은 참가자는 전사하는 스포츠이다.
물론 총에 맞은것을 맞은 당사자가 판단하기 때문에 아슬아슬하게 스쳐지나가거나 당사자가 일부러 전사를 안하는 이른바 좀비행위를 할 경우 전사판정이 아니다.
이 문서를 읽는 챈럼들은 양심있게 하자 ㅇㅇ

5. 에어소프트 채널 용어

6. 건샵

[1] 채널 링크 자체는 2016년 1월 26일.[2] 다만 8mm 비비탄은 대개 무게 문제 때문에 국내에선 불법이라 구하기도 쉽지않아 사실상 사용이 강력하게 제한된다[3] 총포법 시행령 별표 5의 2 '발사하는 물체 (이하 발사체라 한다) 의 크기가 지름 5.7밀리미터 미만인 것' 에 해당되어 모의총포로 취급된다. [4] 전동건의 경우 모터나 기어박스, 배터리가 필요하며 가스건의 경우 가스 압력을 버틸 수 있는 탄창이 필요하다.[5] 펌프액션 샷건 형태가 대부분인 이유는 방아쇠를 당긴 상태에서 조준을 하면서 쏠 수 있는 형태가 펌프액션이 거의 유일하기 때문.[6] 모터 작동음과 그 후 들리는 스프링의 작동 소음때문에 윙탁이라고 불린다.[7] 일부 특수한 구조의 전동건은 배터리가 정상적으로 연결되어 있을 때에는 전동건으로, 배터리가 방전되거나 분리되었을 때에는 에어코킹으로 작동이 가능한 사례가 있으나 작동 효율이 좋지 않아 널리 퍼지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