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arca.live/b/counterside/53354180


가려운 듯 부신 눈을 비비는 늦은 아침. 맑은 햇살 사이, 미소 띤 얼굴.

은빛 머리칼을 해집으니, 간지러운 웃음소리.